파워볼재테크 앤트리파워볼 라이브스코어 게임 잘하는법

사진 ‘밥블레스유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터키에서 연봉 17~2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배구선수 김연경(32)이 한국에서 연봉 3억5000만원에 소속팀과 계약하게 된 전말을 밝혔다.

김연경은 25일 올리브채널 ‘밥블레스유2’에 출연해 “후배들에게 피해를 줄 수 없다고 해서 후배들을 다 주고 남는 금액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흥국생명의 샐러리캡(연봉총상한액)이 23억원이다. 23억원으로 15명의 선수가 나눠 가져야 한다”라며 “해외에 나갈 수도 있는데 코로나19로 내년에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해외로 갔다가 시즌이 안 열리면 손실이 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남아있겠다고 했고, 후배들을 다 주고 남는 금액을 달라고 했다. 그 금액이 3억5000만원이었다. 부모님은 ‘네가 결정한 거니까 그냥 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연경은 올해 5월 계약 만료로 터키 엑자시바시와 결별하고 같은달 6일 흥국생명과 1년간 연봉 3억5000만원을 받는 조건에 사인했다.

김연경은 지난 10일 복귀 기자회견에서 “세계의 다른 구단 관계자들이 제 연봉(3억5000만원)을 보고 놀라더라. 그러나 마지막이 될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기 위해 내가 감내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해정 인턴기자]

개그우먼 장도연과 배구선수 김연경이 특별한 방법으로 친해지기에 도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2’에는 최근 한국 리그로 복귀한 배구 스타 김연경이 인생 언니로 출연, 박나래, 송은이, 김숙, 장도연과 수원 통리단길에서 맛있는 한 끼를 함께했다.

이날 장도연은 김연경과 친해지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을 보였다. 장도연은 김연경과 친해지기 위해 “건달 같으면서도 소녀 같다”고 말했으나 김연경이 “건달 같다고요?”라고 되묻자 금세 주눅이 들었다.

장도연이 분위기 반전을 위해 “생각보다 별로 안 크시네요”라고 하자 김연경은 “그런 말 처음 들어보는데요”라고 쿨하게 받아쳐 장도연의 친해지기 프로젝트는 또다시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송은이, 김숙, 박나래는 장도연에게 뜻밖의 제안을 한다. 인디언밥을 맞으라는 것.

송은이가 “스킨십만큼 친해지기 좋은 게 없다”라고 운을 떼자 박나래는 “이건 진짜 기회야”라고 말했고 김숙 역시 “언제 연경이를 또 만나겠니”라고 거들었다.

장도연은 “등을 맞는다고 친해진다고요?”라고 물으며 의아해했지만 김연경과 친해질 생각에 한껏 들떠 엎드렸다.

김연경은 ‘짝퉁 의사’로 변신해 등이 굽고 손발이 차다는 장도연의 등을 어루만지며 진단하는 등 흡사 불법 시술소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둔탁한 소리와 함께 투척된 인디언밥에 장도연은 몸을 가누지 못했다. 이 와중에도 김연경은 차분하게 “시술 끝났습니다 손님”이라고 속삭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어렵게 몸을 일으킨 장도연은 허무한 표정으로 “놀랍고 뜨겁다. 그게 끝”이라고 연경표 인디언밥의 체험 소감을 밝혀 폭소를 더했다.

배구선수 김연경이 아버지와의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2’에는 게스트로 김연경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경은 “배구 세계랭킹 1위인 딸을 부모님이 자랑하지 않느냐”는 MC 송은이의 질문에 “엄청 좋아하신다”며 “은근히 얘기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연세가 어느 정도 있으셔서 개인택시를 하신다”며 “조사를 많이 하시더라. 손님들에게 ‘운동 좋아해요?’, ‘배구는 안 좋아하나보네?’ 이런 식으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손님이 김연경을 안다고 하면 ‘한국 들어왔다죠? 연봉을 낮게 받았다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런식이다”라며 “그리고는 전화가 와 ‘연경아 보니까 반응이 괜찮더라’라고 말씀하신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앞서 김연경은 최근 한국으로 복귀하며 연봉을 자진 삭감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이날 “(다른 선수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내 연봉을 깎아달라고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피어슨과 류현진이 로테이션의 정상에서 인상적인 원투펀치가 될 것이다.”

캐나다의 토론토 매체 제이스저널이 27일(이하 한국시각) 토론토 블루제이스 강속구 투수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의 선발로테이션 진입을 기대했다. 올 시즌 마이너리그가 코로나19로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60경기 시즌을 겨우 확정한 메이저리그와 달리, 마이너리그는 아직도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았다. 그렇다면 피어슨을 메이저리그에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제이스저널은 “탑 유망주 피어슨이 올 시즌 선발로테이션에 들어올 필요가 있다”라면서 “토론토는 다가오는 60경기 시즌에 그를 어떻게 활용할지 결정할 것이다. 마이너리그가 없는 상황서 피어슨은 메이저리그에서 이닝을 소화해야 한다”라고 내다봤다.

토론토는 피어슨을 미래의 에이스로 바라본다. 올 시즌에는 에이스 류현진과 체이스 앤더슨, 맷 슈메이커, 태어 로어크 등을 주축 선발투수로 활용할 계획을 세웠다. 라이언 보루키, 트렌트 쏜튼도 있다. 피어슨이 시즌 시작과 함께 선발로테이션에 들어오면 선발진 조정이 필요하다.


제이스저널은 “피어슨이 로테이션에 들어오면,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팀들에 데미지를 주면서 싸워볼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 피어슨과 류현진은 로테이션의 정상에서 인상적인 원투펀치 콤비가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TSN도 “올 시즌에는 류현진을 1선발로 영입한 것 외에도 추가되는 전력이 있을 것이다. 23세의 피어슨의 로테이션 추가 가능성이 있다. 잠재적으로 싸울 수 있는 매력이 있다. 시즌 시작부터 큰 변수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2020년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어디에서 훈련과 경기를 하게될까? 마크 샤파이로 사장은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토론토로 돌아가는 것에 대한 선호도 분명히 드러냈다.

샤파이로 사장은 27일(한국시간) MLB.com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조건이나 환경을 생각하면 토론토로 가서 훈련을 하는 것이 확실히 더 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는 원래 이번 시즌을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진행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었다. 캐나다와 미국 국경이 현재 봉쇄된 상태이기 때문. 캐나다는 현재 미국으로부터 넘어오는 비필수 인원을 막고 있고, 입국자에 대해서도 14일 의무격리를 시행하고 있다.

샤파이로 블루제이스 사장은 팀의 훈련지를 결정하기 위해 바쁘게 뛰고 있다. 사진= MK스포츠 DB
샤파이로 블루제이스 사장은 팀의 훈련지를 결정하기 위해 바쁘게 뛰고 있다. 사진= MK스포츠 DB

그러나 플로리다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상황이 변했다. 블루제이스 캠프 내에서도 집단 감염이 일어나는 등 상황이 악화되자 토론토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MLB.com은 토론토가 위치한 인구 1500만 명의 온타리오주에서 3월 25일 이후 가장 적은 111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확실히 상황이 더 안정적이다.파워볼

그러기 위해서는 캐나다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현재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캐나다 정부에 안전 대책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의는 이전부터 이뤄졌지만, 메이저리그 노사가 합의를 마친 뒤에야 공식 제안이 이뤄져 시간이 걸리고 있다.

캐나다 정부가 허용하지 않으면, 블루제이스는 더니든에서 캠프와 시즌을 진행해야한다. 샤파이로는 “플로리다로 옮겨야한다면, 선수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세부적인 것들까지 신경쓸 것”이라고 말했다.

MLB.com은 블루제이스가 시즌 전체를 토론토에서 치르는 방안, 시즌 전체를 더니든에서 치르는 방안, 또는 시즌 막판 국경 봉쇄가 완화?記� 때 토론토로 옮겨가는 방안 등을 놓고 고민중이라고 전했다. 한때 언론에서 제기된 트리플A 연고지 버팔로로 가는 것은 지금으로서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파워볼실시간

현재 류현진을 비롯한 블루제이스 선수단은 아직 어디서 훈련과 시즌을 진행할지를 알지 못하고 있는 상태. 이들은 이번 주말안에는 방향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맷 실버맨 탬파베이 레이스 사장은 이날 ‘MLB네트워크 라디오’에 출연한 자리에서 “필요하다면, 도움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블루제이스 선수단에게 홈구장 트로피카나필드를 훈련장으로 내줄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트로피카나필드는 더니든에 있는 블루제이스 훈련장에서 약 32킬로미터가량 떨어져 있다.파워볼사이트

Leave a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